호산방 HOSANBANG Rare Books
시작페이지로등록 | 즐겨찾기추가
마이페이지 | 자주하는질문 | 장바구니 | 관심물품          상품검색
 
 
  
아이디/비밀번호찾기
   시 소설 육필원고
   역사 지리 사회 과학
   연극 영화 음악 예술
   천주교 기독교
   신문 비도서 음반 사진
   고서 간찰 서예
   호산방출판물
   미군정 한국전쟁
   일본 중국고미술
   서양고서 해양문학
   서양화 앤틱
   공지사항
   호산방 언론일지
   호산방 소개
   고서이야기
   한국장정100년사
   서양인이 본 조선
   About Hosanbang
 
      Home >호산방출판물
세잔이 보인다-그림 감정과 컬렉션
₩48,000원
상품코드 0219_00003
수량선택
  관심물품추가  |   다른사람에게 추천하기
트위터로 상품 전송 페이스북으로 상품 전송
 

 

 

▮책 내용

 

 

『세잔이 보인다 – 그림 감정과 컬렉션』은 저자가 40여년 동안 고서점 호산방과 책박물관을 운영하면서 직접 경험한 고서와 그림 컬렉션에 관한 에피소드와 노하우를 정리한 책이다.

 

 

컬렉션의 세계 편에서는, 컬렉션이란 무엇인가, 컬렉션의 원칙, 그림 감정, 국립현대미술관 〈이건희컬렉션특별전: 이중섭〉 진위 논란 등 고서와 그림 컬렉션에 관한 기본 지식과 사례를 다뤘다.

 

 

호산방 명화 컬렉션 편은 저자가 직접 수집한 앙리 마티스, 오귀스트 르누아르, 마르크 샤갈, 클로드 모네, 카미유 피사로, 모리스 위트릴로, 조르주 브라크, 폴 세잔, 에두아르 마네 등의 작품 서른두 점을 사례로 감정과 컬렉션에 따른 노하우를 살폈다.

 

 

저자는 이 책의 원고를 준비하던 2023년 2월부터 한 달 동안 프랑스 파리와 베르사유, 스페인 바르셀로나와 그라나다, 이탈리아 베네치아와 로마 등으로 여행을 다녀왔다. 여행의 목적 중 하나는 오랑주리미술관과 오르세미술관, 루브르박물관 등을 들러 그가 수집한 작품들과 최종적으로 비교 감정하기 위해서였다.

 

 

저자는 이 책의 발간과 함께, 이번 컬렉션을 소개하는 전시회를 열며, 다음과 같이 말하고 있다.

 

 

“대부분의 컬렉터에게는 고약한 버릇이 하나 있다. 살 때는 위작이라도 좋다며 헐값에 산 물건이라도, 일단 자기 것이 되면 혹시 진작일지도 모른다는 생각이 드나 보다.”

 

 

“호산방 컬렉션에서 작품의 선별 기준은 분명하다. 나는 그 누구라도 ‘쉽사리 위작이란 소리를 할 수 없는’ 수준 이상의 작품을 컬렉션하고자 했다.”

 

 

“사실 나는 호산방 컬렉션에 대한 갤러리스트나 컬렉터, 연구자들의 반응이 무척 궁금하다. 이 책의 출간에 맞추어 호산방 컬렉션을 완주 책박물관에서 전시하는 이유도 여기에 있다.”

 

 

 

컬렉션의 세계와 의미

  

 

저자는 제1부에서 컬렉션과 감정에 대한 자신의 입장을 펼치면서 이에 대한 설명을 친절하게 기술하고 있다. 여기에는 한동안 세상을 떠들썩하게 했던 〈화가 이중섭·박수근의 그림 위작 사건〉과 2023년 국립현대미술관 <이건희컬렉션: 이중섭 진위 논란>에 대한 저자의 예리하면서도 명쾌한 감식안을 보여주고 있다.

  

 

제2부는 이 책의 하이라이트로 유럽 명화 컬렉션에 대한 소개다. 특히 이 책의 제목으로 대변되는 세잔의 그림을 보면, 「밀짚모자 쓴 귀스타브 부아예」 「르메쉬르센에서 본 믈룅」 「강가의 작은 교회」 등 세 작품에 대한 저자의 설명은 주목할 만하다. 특히 「밀짚모자 쓴 귀스타브 부아예」에 대한 평은 컬렉터로서 저자의 역량을 가늠할 수 있는 대목이다.

 

지나치리만큼 과감한 표정 묘사와 색채 사용은 세잔의 다른 초상화 작품하고는 그 결을 달리하면서도 세잔의 전형적인 특질을 반영하고 있다. 팔레트 나이프를 사용한 것 같은 거친 붓질은 강렬한 색조의 대비를 극대화하고 있다.

  

 

이 작품과 유사한 또 다른 「밀짚모자 쓴 귀스타브 부아예」 초상화(뉴욕 메트로폴리탄미술관 소장)는 호산방 소장 작품이 세잔의 작품일 가능성에 한걸음 더 다가가게 한다.

 

 

일반적으로 미술관에서 그림을 감상할 때는 프레임을 포함하여 작품의 정면만을 보게 되고, 도록이나 미술 서적에서는 프레임마저 제거된 작품 사진이 일반적이다. 여기에 관객이나 독자는 작품의 진위 논란에 대해서는 거의 끼어들 여지가 없게 된다. 유명 미술관의 소장품이니, 유명 옥션에 출품된 작품이니 마치 진품임을 의심치 말고 무조건 믿으라고 강요하는듯하다.

  

 

그러나 박대헌의 『세잔이 보인다 – 그림 감정과 컬렉션』에서는 액자의 뒷면은 물론 캔버스에 찍혀있는 화방의 레이블, 명판, 낙서까지도 선명한 사진과 함께 설명하고 있다. 이는 작품의 진위 감정에 첫째 조건이라는 것이 저자의 철학이다.

 

 

저자는 이처럼 자신의 소장품에 대한 모든 것을 객관적으로 보여주고자 했다. 그럼에도 불구하고 저자는 자신의 컬렉션에도 문제점과 한계점은 있다고 고백한다.

 

 

“아무리 훌륭한 작품이라도 소위 공인된 기관의 감정 없이는 작품의 가치를 제대로 인정받지 못하는 것이 현실이다. 반대로 설령 작품의 진위에 문제가 있는 작품이라도 유명박물관의 소장품이거나 공인된 기관에서 감정을 거쳤다면 진품으로 행세하기도 한다.”

 

이런 고백을 통해 저자는 그림에 대한 막연한 권위나 잘못된 식견으로 독자들을 호도해서는 안 된다고 말하고 있다. 반면에 이 책은 당신도 컬렉션을 잘할 수 있다는 격려로 끝을 맺고 있다.

 

 

 

 

호산방 명화 컬렉션의 구성

 

『세잔이 보인다 – 그림 감정과 컬렉션』에서 소개하고 있는 명화 목록은 다음과 같으며, 이 작품들은 〈세잔이 보인다 - 19세기 프랑스 명화전〉에 모두 전시된다.

 

 

I. 인스부르크에서 온 컬렉션

1. 앙리 마티스 / 「누드」

2. 오귀스트 르누아르 / 「정물」

3. 마르크 샤갈 / 「에펠탑과 꿈꾸는 벨라」

4. 클로드 모네 / 「벨일 바닷가」

5. 클로드 모네 / 「모네의 정원」

6. 카미유 피사로 / 「몽마르트르 대로」

7. 모리스위트릴로/「몽마르트르 카페」

8. 조르주 브라크 / 「무제」

 

 

II. 바르비종에서 몽마르트르까지

1.장 프랑수아 밀레/「우물가의 처녀들」

2. 샤를 프랑수아 도비니 / 「고성이 보이는 풍경」

3. 테오도르 루소 / 「바르비종 풍경」

4. 디아스 드 라 페냐 / 「퐁텐블로 숲의 풍경」

5. 모리스 위트릴로 / 「몽마르트르 사크레쾨르 골목길」

6. 라울 뒤피 / 「요트가 있는 바다 풍경」

7. 앙리 마티스 / 「꽃」

8. 아돌프 몽티셀리 / 「여인들과 아이들」

 

 

III. 세잔이 보인다

1. 폴 세잔 / 「밀짚모자 쓴 귀스타브 부아예」

2. 폴 세잔 / 「르메쉬르센에서 본 믈룅」

3. 폴 세잔 / 「강가의 작은 교회」

4. 외젠 부댕/「해변풍경 I」

5. 외젠 부댕/「해변풍경 II」

6. 프랑스와 부셰 / 「목동과 여인」

7. 앙리 아드리앵 타누 / 「시골 처녀」

8. 앙리 샤를 앙투안 바롱 / 「가든 파티」

 

 

IV. 마네 맞아

1. 에두아르 마네 / 「올랭피아와 라 샤트」

2. 에두아르 마네 / 「개구리와 소녀」

3. 로댕 / 「숲속 풍경」

4. 안토니 반 다이크 / 「해바라기와 함께 있는 자화상」

5. 프란츠 사버 빈터할터/「데카메론」

6. 위베르 로베르 / 「폐허」

7. 샤를 드 스퇴방 / 「나폴레옹 임종」

8. 샤를 에두아르 프레르 / 「당나귀 타고 장에 가는 소녀」

 

 

 

▮ 저자

 

 

박대헌朴大憲

 

동국대학교 정보산업대학원 신문방송학과를 졸업했다. 1983년에 고서점 호산방壺山房을 열고, 광화문, 파주출판도시, 인사동을 거쳐 지금은 삼례에서 고서점을 운영하고 있다.

1999년 영월군 제1호 박물관인 영월책박물관을 설립하고 2005년 영월군의 ‘박물관 고을 육성사업’을 주도하면서 지금의 ‘박물관 고을 영월’의 단초를 만들었다. 영월군 박물관협회 초대회장을 지냈다.

2013년부터 완주군 초청으로 삼례문화예술촌과 삼례책마을 사업을 이끌어 가고 있다. 현재 고서점 호산방 대표, 삼례책마을협동조합 이사장, 완주 책박물관 관장, 그림책미술관 관장이다.

 

 

[저서]

 

‐『서양인이 본 조선』(호산방, 1996)

‐『우리 책의 장정과 장정가들』(열화당, 1999)

‐『고서 이야기』(열화당, 2008)

‐『한국 북디자인 100년』(21세기북스, 2013)

‐『세잔이 보인다–그림 감정과 컬렉션』(책박물관, 2024)

 

 

[논문]

 

‐ 「서양지도에 나타난 제주의 모습과 그 명칭에 관한 연구」(2001, 『제주도연구』 제19집, 사단법인제주학회)

‐ 「난고 문학관 김병연 친필 관련 자료의 진위에 관하여」(2003, 『고서연구』 제21호, 한국고서연구회)

‐ 「이상의 『기상도』 장정에 관한 소고」(2005, 『이상리뷰』 제4호, 이상문학회)

‐ 「SBS TV 그것이 알고 싶다-애국가 작사 미스터리의 논쟁에 대한 고찰」(2013, 『근대서지』 제11호, 근대서지학회)

 

 

[수상]

 

‐ 제37회 한국출판문화상(1997) / 『서양인이 본 조선』

‐ 제40회 한국출판문화상(2000) / 『우리 책의 장정과 장정가들』

‐ 제8회 독서문화상(2002)

‐ 한국출판학술상(2013) / 『한국 북디자인 100년』

 

 

 

 

 

[전시 안내]

 

 

〈세잔이 보인다 – 19세기 프랑스 명화전〉

 

기간: 2024년 6월 4일 ~ 12월 16일까지

장소: 완주 책박물관

주최: 완주 책박물관

후원: 전라북도 / 완주군

 

 

전시 개요

 

『세잔이 보인다 – 그림 감정과 컬렉션』(박대헌 저)에 소개한 마티스와 르누아르, 샤갈, 모네, 피사로, 위트릴로, 브라크, 밀레, 도비니, 루소, 라 페냐, 뒤피, 몽티셀리, 세잔, 부댕, 부셰, 타누, 바롱, 마네, 로댕, 반 다이크, 빈터할터, 로베르, 스퇴방, 프레르 등 25명의 유화 작품 32점의 전시다.

 

 

본 전시는 19세기 인상주의를 전후한 시기의 프랑스 근대 미술의 흐름을 단편적으로 보여주고 있다.

 

이 작품들은 모두 호산방 컬렉션으로 박물관이나 미술관 설립을 염두에 두고 수집된 작품들이다.

 

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
 
■ 호산방 자료의 검증과 고증 


호산방은 판매 자료의 객관적인 검증과 고증을 위해 최선의 노력을 다하고 있습니다.

특히 고서화와 19세기 서양화의 진위 문제는 호산방의 명예와 안목을 걸고 이루어집니다. 
 

그러나 모든 자료의 평가는 보는 관점에 따라 그 기준이 얼마든지 달라질 수 있습니다.

따라서 일부 품목 중에는 호산방의 평가와 의견 차이를 보이는 자료도 있을 것입니다.

결국 자료의 최종 평가와 구입결정은 고객의 몫입니다.

  
 
 
■ 호산방 사이트 이용안내  
 

* 장바구니 물품은 2시간 동안 보관되며, 그동안 다른 고객은 구입할 수 없습니다.


 

[배송 및 환불]


* 6만원 이상 구입시 무료배송입니다.배송은 우체국 택배로 보내드립니다. 

* 물품 수령 후 10일 이내에는 어떠한 경우라도 즉시 환불해 드립니다.


* 단, 정당한 사유 없이 반품하시면 본 사이트 이용에 제한을 받거나 회원자격을 잃게 되오니 신중을 기해 주시기 바랍니다.

 



[결제]


* 무통장 입금

* 계좌번호 농협 056-02-157334 박대헌(호산방서점)


 

 

[문의]


* 이메일 hosanbb@hanmail.net 

 






 
[0] 개의 상품문의가 있습니다. 로그인 후 질문하실 수 있습니다
 




제휴제안 | 고서상담 | 계좌번호 | 호산방약도
HOSANBANG Rare Books 68 Samraeyeok-ro, Samrae-eup, Wanju-gun,
Jeollabuk-do, South Korea 55337
Tel +82-10-8933-1716
E-mail hosanbb@hanmail.net
호산방서점 (우)55337 전라북도 완주군 삼례읍 삼례역로 68 책박물관
대표 박대헌 전화 010-8933-1716
이메일 hosanbb@hanmail.net   이용약관 | 개인정보취급방침
사업자등록번호 102-98-64200 통신판매업신고번호 제2015-전북완주-0086호
    
Copyright ⓒ HOSANBANG Rare Books. All rights reserved.